Recruit&Customer

언론소개

광복절에도 일본여행 러시…고소영, SNS서 자랑했다 뭇매

페이지 정보

작성자 PMI 댓글 0건 조회 788회 작성일 23-08-22 14:44

본문

< 중략 >


일본 여행에 대한 국민적 반감도 누그러진 것으로 보인다. 광복절 연휴에 일본 여행을 가는 것에 대해서도 국민 10명 중 3명은 '언제 어디를 가든 개인의 자유'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기업 피앰아이가 지난 10일 전국 60대 이하 남녀 3000명을 대상으로 '세대별 광복에 대한 인식'을 조사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29.5%가 '광복절 연휴 일본 여행'에 대해 '개인의 자유'라는 취지로 답했다. 이 중 30대 이하의 젊은 층 비율은 61.7%로 집계됐다.


이 조사 결과에 따르면 '광복절의 의미와 광복절에 하는 일, 광복 연도와 날짜 등에 대해 ‘매우 잘 알고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베이비붐 이전 세대가 51.4%로 가장 높았다.


'매우 잘 알고 있다'는 답변은 X세대 32.3%, 밀레니얼 세대 26.4%, Z세대 21.9% 등 나이가 어릴수록 줄었다. Z세대 750명 중 11.2%는 '전혀 모른다', 15.6%는 '잘 모른다'고 답했다.


< 중략 >

Mov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