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cruit&Customer

언론소개

“‘노재팬’ 운동으로 시작됐던 반일 감정, 점차 사그라들어”

페이지 정보

작성자 PMI 댓글 0건 조회 702회 작성일 23-08-22 14:37

본문

국민 10명 중 3명, 광복절 연휴 일본여행 “개인의 자유”


20230815507871.jpg 


전 국민 중 30%는 이번 광복절 연휴기간 일본여행에 “개인의 자유이니 상관없다”는 인식을 갖고 있다. 또한 Z세대 4명 중 1명은 광복절의 정확한 의미에 대해 “잘 모른다”고 답해 ‘노재팬’ 운동으로 시작됐던 반일감정이 점차 사그라드는 분위기다.


데이터 컨설팅 기업 ㈜피앰아이는 78주년 광복절을 맞아 지난 10일 전국 만 20~69세 남녀 3000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패널 조사방식으로 ‘세대별 광복에 대한 인식’ 여론 조사를 진행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1.79%p다.


우선 ‘이번 광복절의 의미에 대해 정확히 알고 인지하고 있는가?’란 질문에 전체 응답자의 83.4%는 ‘잘 알고 있다’고 응답했다.


세대별로 살펴보면 베이비붐 이전 연령층 세대는 92.3%로 매우 높았다. 뒤를 이어 X세대 87.9%, 밀레니얼 세대 80.4%, Z세대는 73.2%로 나타났다.


베이비붐 이전 세대와 Z세대의 차이는 19.1%p로, 연령이 높을수록 광복의 의미를 스스로 잘 알고 있다고 판단하는 비율이 높고, 연령이 낮아질수록 그 비율이 낮아지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광복절 연휴를 이용해 일본 여행을 가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란 질문에는 전체 응답자의 50.6%, 즉 10명 중 5명은 ‘일본 여행을 갈 수는 있지만, 광복절 같은 의미 있는 날에는 가능한 피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그에 반해, 언제 어디를 가든 개인의 자유의 응답은 29.5%로 나타났다. 즉, 10명 중 3명은 ‘역사적 의미와 개인의 자유는 별개’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의 선호제품을 묻는 질문에도 세대별 차이를 보였다.


영화, 만화, 게임 등 문화 컨텐츠와 식음료 부분에서는 다른 세대에 비해 Z세대의 일본 제품 소비 선호도가 높았다. 반면 디지털 카메라, IT 제품, 생활가전, 의약품 부분에선 베이비붐 이전 세대의 일본 소비 선호도가 타세대에 비해 높게 나타났다.

Mov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