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cruit&Customer

언론소개

“광복절에 일본 여행, 어떻게 보세요”…인식조사 결과 보니

페이지 정보

작성자 PMI 댓글 0건 조회 807회 작성일 23-08-21 19:49

본문

응답자 절반 “갈 수 있지만 피해야”

20%는 “양국 역사 고려땐 부적절”

30%는 “언제 어디를 가든 자유다”


노 재팬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음.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성인 10명 중 3명은 광복절에 일본여행을 가는 것은 개인의 자유라고 생각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데이터 컨설팅기업 피앰아이는 14일 전국 만 20~69세 남녀 3000면을 대상으로 한 ‘세대별 광복에 대한 인식’ 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피앰아이에 따르면 응답자 중 50.6%는 ‘일본 여행을 갈 수는 있지만 광복절 같은 의미 있는 날에는 가능한 피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양국의 역사적 관계를 생각할 때 일본 여행을 가는 것 자체에 부정적’이라는 응답은 19.9%로 조사됐다.


반면, 29.5%는 ‘언제 어디를 가든 개인의 자유라고 생각한다’는 인식을 나타냈다.


응답자 가운데 44.9%는 ‘여전히 한일 관계 개선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필요하지 않다’라는 응답은 25.7%, ‘판단보류’는 29.4%였다.


한일 관계 개선이 필요하다는 응답을 세대별로 보면 베이비부머 이전 세대가 14.3%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X세대 11.5%, 밀레니얼 세대 9.9%, Z세대 9.2% 순이었다.


피앰아이는 “한때 수입이 끊기다시피 했던 일본 맥주가 대란을 일으키고 우리나라 해외 여행객이 찾는 여행지 1위로 일본이 떠올랐다”며 “노 재팬으로 대변되던 반일 감정은 옛말이 된 듯하다”고 분석했다.

Total 1,983건 16 페이지
언론소개 목록
제목
Mov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