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cruit&Customer

언론소개

9시 출근은 언제일까...부장님 “30분 전” vs MZ사원 “정시”

페이지 정보

작성자 PMI 댓글 0건 조회 881회 작성일 23-07-25 14:13

본문

[이데일리 김혜선 기자] 지난해 8월 입사한 회사원 A씨는 출근 첫 날 8시 50분에 회사에 도착했다가 B부장에게 “생각 좀 하고 다니라”는 꾸중을 들었다. C대리는 A사원을 따로 불러 “내일은 8시 30분 정도에 출근 하는 게 어떻겠느냐”고 조언했고, 다음날 A사원이 8시 30분에 출근하자 모든 직원이 자리에 앉아 있는 것을 발견했다고 한다. A사원은 “출근 시간은 9시인데 왜 30분이나 일찍 나와야 하는지 잘 모르겠다”면서도 “선배들이 일찍 출근하니 분위기에 맞춰 일찍 출근하고 있다”고 전했다.


PS23072100658.jpg 

(사진=게티이미지)


출근시간에 대한 인식이 세대별로 차이가 난다는 설문조사가 21일 공개됐다. 온라인조사 전문기관 피앰아이는 전국 만 20세~69세 성인 남녀 3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세대별로 근무시간이 오전 9시부터인 경우 몇 시까지 출근해야 하는지 물었다.


조사 결과 베이비부머, X세대, 밀레니얼 세대, Z세대 등 모든 세대에서 ‘10분 전 출근’을 1위로 꼽았다. 하지만 세대 차이가 날수록 출근 시간에 대한 생각의 차이가 컸다. 베이비부머 세대의 경우 ‘30분 전 출근’해야 한다는 응답이 15.1%로 전 세대 중 가장 높았다. 반면 Z세대는 ‘9시 정시~5분 전 출근’을 출근시간이라고 응답한 이가 47.8%로 절반에 가까웠다.


PS23072100659.jpg 

(사진=피앰아이 제공)


베이비부머 세대는, ‘10분 전 출근’이 33.6%로 가장 많은 응답 비율을 나타냈으며 ‘30분 전’ 15.1%, ‘20분 전’ 14.8%, ‘5분 전’ 14.0%, ‘9시 정시’가 12.1% 순으로 나타났다.


X세대는 ‘10분 전 출근’이 34.0%로 1위, ‘5분 전 출근’이 17.6%로 2위였고 ‘20분 전(13.2%)’, ‘30분 전(12.1%)’, ‘9시 정시(11.9%)’, ‘9시 1~2분 전(6.9%)’ 순이었다.


밀레니얼 세대는 ‘10분 전 출근’이 31.2%로 1위였고 ‘5분 전(21.7%)’, ‘9시 정시(16.6%)’, ‘9시 1~2분 전(10.9%)’, ‘20분 전(9.9%)’, ‘30분 전(3.1%)’ 순이다. Z세대는 ‘10분 전 출근(33.6%)’, ‘5분 전(26.5%)’, ‘9시 1~2분 전(11.5%)’, ‘9시 정시(9.7%)’, ‘20분 전(9.7%)’, ‘30분 전(2.7%)’ 순이었다.


출근 시간이 ‘회사에 도착하는 시간’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61%였고, 나머지는 ‘업무 준비를 마치고 일을 시작하는 시간’이라고 생각했다.


출근 시간으로 직장 내 갈등을 경험해 봤다는 사람은 10명 중 6명이었다. ‘내가 직접 경험해봤다’로 응답한 이는 22.3%, ‘직장 동료나 주변 지인 등을 통해 간접적으로 경험해봤다’는 36.1%로 나타났다.


이윤섭 서울시립대 도시사회학과 교수는 “세대 간 가치와 행동 방식의 차이는 세대 간의 ‘갈등’ 아니라 서로 인정해야 할 ‘다름’”이라며 “조직 내 세대 간 갈등은 회사의 운영 및 목표 달성에 리스크가 될 뿐이다. 세대 간 편견을 배제하고 서로의 다름을 인정함과 동시에 개인에 대한 이해와 존중, 배려를 매개로 한 조직 내 소통이 강조돼야 한다”고 전했다.

Total 1,983건 20 페이지
Mov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