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cruit&Customer

언론소개

보툴리눔톡신 2년 이상 경험자 50% '반복시 효과감소'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9,334회 작성일 20-04-25 04:41

본문

국내에서 보툴리눔 톡신을 반복적으로 시술 받은 여성 1000명 중 절반이 ‘보툴리눔 톡신의 효과 감소 현상’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독일계 에스테틱 제약사 멀츠 코리아(Merz Korea, 대표 유수연)는 최근 온라인 소비자 리서치 전문기관 (주)피앰아이를 통해, 국내에서 보툴리눔 톡신 시술을 2년 이상 지속적으로 받고 있는 20세 이상 여성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 설문조사에 따르면, 참여자 중 50%가 반복 시술 시 “보툴리눔 톡신의 시술 효과가 전과 같지 않은 효과감소 현상을 느낀 적이 있다”고 답했다. 또한 보툴리눔 톡신의 효과감소를 처음으로 경험한 시점을 묻는 질문에서는, 3번째 시술부터 효과 감소를 느꼈다고 한 응답자가 41%로 가장 많았으며, 4번째 시술부터 효과 감소를 느꼈다는 응답자 또한 31%로 그 뒤를 이었다.

                보툴리눔 톡신 시술, 평균 5.5개월에 한번씩 주기적으로 받아

한편 보툴리눔 톡신을 시술 받는 여성들은 평균 5.5개월에 한번 꼴로 시술을 받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조사에 따르면 3~6개월 주기로 보툴리눔 톡신 시술을 받는 여성이 46%로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 6~9개월 주기로 시술을 받는 여성이 44%, 1~3개월 주기로 시술 받는 여성은 10%로 나타났다. 연령대별로는 2~30대가 4~50대보다 시술 주기가 더 짧았는데, 20대와 30대의 경우 3~6개월 주기로 시술을 받는 경우가 각각 51%와 47%로 가장 많았지만, 40대와 50대 이상의 경우는 6~9개월 주기로 시술을 받는다고 응답한 비율이 각각 48%, 49%로 가장 높았다.

      시술 부위 1위, 20-30대는 ‘사각턱’, 40대는 ‘미간주름’, 50대는 ‘이마주름’

보툴리눔 톡신을 가장 많이 맞는 부위는 연령대별로 다른 양상을 보였다. 20대와 30대의 경우 ‘사각턱’의 근육 축소를 위해 보툴리눔 톡신을 맞은 여성이 각각 79%, 66%로 월등히 높은 수치를 보였다. 하지만 40대의 경우 미간주름(65%)에 보툴리눔 톡신 시술을 가장 많이 받고 있었으며, 이마주름(59%) > 눈꼬리주름(47%) > 사각턱(36%) 부위가 그 뒤를 이었다. 50대 이상의 경우에는 이마주름(70%)이 가장 높았고 미간주름(68%)과 눈꼬리주름(68%), 사각턱(24%) 순이었다. (복수응답)

                          보툴리눔 톡신 첫 시술 평균 연령 ‘31.2세’

보툴리눔 톡신을 처음 시술받은 연령은 평균 31.2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0대의 경우 25세 이전에 보툴리눔 톡신을 처음 시술받은 비율이(71%), 26세 이후에 시술을 받은 비율(29%) 보다 월등히 높게 나타나 최근 20대 초반부터 보툴리눔 톡신을 시술 받는 여성이 늘어나고 있음을 시사했다.

멀츠코리아 마케팅 김연희 상무는 “보툴리눔 톡신 시술이 점차 대중화되고 장기간 반복적으로 시술을 받는 패턴이 늘어남에 따라, 업계 전체적으로 내성에 대한 관심 또한 높아지고 있다”며, “여성들에게 ‘보툴리눔 톡신 시술’에 대한 올바른 정보를 공유하고, 반복 시술로 인한 시술 효과 감소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출처]약업신문:http://www.yakup.com/news/index.html?mode=view&cat=12&nid=185206

Mov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