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stomer

언론소개

원주 ‘교통’, 속초 ‘주거여건’…사회안전 강점 가지각색, 이유는?

페이지 정보

작성자 PMI 댓글 0건 조회 210회 작성일 21-05-11 09:56

본문

원주 ‘교통’, 속초 ‘주거여건’…사회안전 강점 가지각색, 이유는? 


강원 도로·철도 등 교통 인프라 개선으로 수도권 접근성이 높아진 가운데 신산업 육성 등을 통한 발전 동력을 키우고 있어 잠재성은 크다는 평가가 나온다.

머니투데이는 6일 성신여대 데이터사이언스센터, 여론조사기관 케이스탯리서치, 온라인패널 조사기업 피앰아이와 공동으로 이 같은 내용의 '2021 사회안전지수(Korea Security Index 2021)-강원·제주편'을 공개했다.

속초시는 사회안전지수 전체 순위 72위로 조사대상에 오른 전국 155개 시군구 중 평균 수준이었지만 강원권에서는 1위에 올랐다. 고용·미래 지표 등은 전국 평균 이상 수준을 보였다. 주거여건에 대한 만족감, 노후준비에 자신감을 드러낸 주민 비율은 전국 30위 안에 들었다.

고속도로 개통으로 수도권 접근성이 높아지면서 '핫플레이스'로 부각된 속초시는 인구는 줄어드는 반면 유동인구는 늘었다. 관광객과 세컨드 하우스(여가·휴식을 위한 별장)를 두는 사람이 늘어나면서다. 아파트 건설이 늘어나고, 부동산 가격이 상승하는 등 개발호재도 주민들의 기대감에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교통인프라 지표는 비교적 낮았다. 지리적으로 고립된 영동지방에 위치해 있고 동해안을 따라 발전한 도시의 특성 상 타 시군은 물론 속초 시내 타 지역으로의 이동이 어렵다는 분석이 나온다.

동해시는 정주의향 지표가 전국 30위 안에 들어 주민들의 주거 만족도에서 강점을 보였다. 어업과 시멘트산업이 주산업으로 고용 지표는 좋은 편이나 소득·복지·미래 지표는 비교적 낮은 편으로 조사됐다.

교통 인프라 관련 지표는 전국 평균을 조금 밑도는 수준으로 나타났다. 다만 KTX 동해선 개통, 동해안경제자유구역(EFEZ), 동해항 확장 개발 등이 완료되면 사회안전지수를 끌어올릴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약 20만~30만 인구가 거주해 도내에서 규모가 큰 도시로 꼽히는 지자체들은 전체 순위 100위권 밖으로 밀려 저조한 평가를 받았다. 강원도는 지리적 특성으로 인해 대도시권이 형성되지 못하고 원주권, 춘천권, 강릉권 등으로 인구가 크게 분산돼있다.

원주시는 인구 약 35만명 규모의 강원도 최대 도시로 꼽히는 만큼 경제활동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냈다. 1인당 소득이 도내에서 제일 높았고 소득에 대한 주민들의 높은 만족도로 이어졌다. 여러 고속도로가 만나는데다 수도권 전철 경강선, 강릉선 KTX 개통 등 수도권 접근성이 높은 영향으로 교통 인프라 지표도 전국 평균 이상 수준으로 조사됐다.

미래 지표가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는데 지역 발전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원주시는 원주기업도시, 강원원주혁신도시 등 개발호재로 인구도 꾸준히 증가하는 한편 디지털 헬스케어 국가산업단지, 국립전문과학관 등을 유치했고 남원주역세권개발사업도 앞두고 있다.

춘천시는 인구 약 28만명 규모로 강원도청 소재지다. 인프라가 상대적으로 잘 갖춰진 만큼 생활안전, 건강보건 분야에서는 평균 수준을 보였다. 수도권 인접성이 좋은 원주시에 1995년 인구수를 추월당한 뒤 강원도청 원주 이전 검토 문제도 수면 위로 떠오르면서 주민들의 지역에 대한 상대적인 만족도가 떨어지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춘천시는 네이버 도시첨단산업단지, 남춘천 일반산업단지 조성 등으로 지식·바이오 산업 육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인구 약 21만명의 강릉시는 상급종합병원인 강릉아산병원이 있어 의료접근성 지표는 타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게 조사됐다. 소득·복지·미래 지표는 전국 평균 이하의 수준으로 나타났지만 KTX 개통, 회산·유천 지구 개발 등으로 지역경제 활성화를 꾀하고 있다.

태백산맥과 동해 사이에 위치한 지리적 특성으로 폭우, 폭설, 폭염 등 기상이변을 많이 겪는 까닭에 안전 인프라 지표는 전국 최하위권이었다.

정진우 케이스탯 이사는 "원주, 춘천 등 영서 지역은 교통 인프라가 갖춰지면서 수도권 배후지 효과를 보고 있으나 이외의 지역은 아직 낙후돼있는 편"이라며 "각 지자체에서 발전을 위해 조성한 개발지구나 기업도시 등에서는 교통난 등 개발 후유증을 함께 겪고 있어 사회안전을 담보하려면 관 차원의 개선이 수반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Total 1,081건 1 페이지
언론소개 목록
제목
Mov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