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stomer

언론소개

손흥민, 2014 브라질월드컵에서 가장 기대되는 선수 선정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2,336회 작성일 20-04-24 11:26

본문

20~50대 남녀가 꼽은 ‘2014 국제축구연맹(FIFA) 브라질 월드컵’에서 활약이 가장 기대되는 선수에 공격수는 손흥민(29.8%), 수비수는 정성룡(25.2%)이 선정됐다.
오는 6월 13일 개막하는 ‘2014 FIFA 브라질 월드컵’을 앞두고, 8일 홍명보 축구대표팀 감독은 월드컵 본선에 출전할 최종명단 23명을 발표했다. ‘2002 한일 월드컵 4위’, ‘2010 남아공 월드컵 16강 진출’을 이룬 역대 대표팀의 성과에 비춰 이번 대표팀이 어떠한 결과를 보여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온라인 리서치 전문회사 피앰아이(PMI)에서는 틸리언을 통해, 20세 이상 남녀 3000명을 대상으로 2014 브라질 월드컵에 출전하는 23명의 선수 중 가장 기대되는 공격수와 수비수는 누구인지에 대해 조사하였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공격수로는 대표팀 중 가장 나이가 어린 손흥민(29.8%)이 1위로 뽑혔다. 손흥민은 특히 남성(36.7%)의 지지가 여성(22.9%)보다 높았다. 정규리그에서 9골 4도움을 기록 중이며, 2013-2014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최종전에서 두 시즌 연속 두 자릿수 득점 기록에 도전하며 활약을 보였다. 또한 기대되는 공격수 2위는 이청용(12.5%), 3위는 구자철(11.2%)과 기성용(11.2%)으로 집계되었다.
수비수는 정성룡이 25.2%로 1위를 차지하였으며, 정성룡은 손흥민과 반대로 남성(21.7%)보다는 여성(28.7%)의 지지가 높았다. 지난 남아공 월드컵에 이어 2회 연속 월드컵 본선 무대에 출전하는 정성룡은 풍부한 A매치 경험과 안정된 수비 리드가 강점으로 꼽혀, 이번 월드컵에서의 활약이 기대되고 있다.
그 뒤를 이어, 기대되는 수비수는 곽태휘(17.9%), 윤석영(12.3%), 홍정호(12.1%)의 순으로 나타났다.
본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1.79%였으며, 피앰아이(PMI)에서 틸리언(www.tillionpanel.com)을 통해 조사를 실시하였다.  
 

 

 

[출처]OSEN:http://osen.mt.co.kr/article/G1109847789

Mov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