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stomer

언론소개

여론조사 기관 피앰아이, 코로나19 위험성 인식 설문조사 발표

페이지 정보

작성자 PMI 댓글 0건 조회 274회 작성일 22-05-02 16:10

본문

여론조사 기관인 피앰아이(PMI)는 전국 20대-60대 남녀 300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위험성에 대한 인식을 조사해본 결과 10명 중 5명 정도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위험하다고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2일 밝혔다.


업체에 따르면 코로나19에 대한 위험 인식은 지난 12월 초를 기점으로 지속적인 하락세를 보였으며 오미크론이 확산한 12월 초에 비해 -12.2% 하락한 54.5%의 수치를 보였다.(매우 위험하다: 11.1%+위험하다: 43.4%) 이 수치는 한달 전인 3월 중순과 비교해도 -4.6% 하락한 수준이다.


20220502507745.jpg 

이미지=피앰아이


응답자 특성별로 살펴보면 남성(49.5%)보다는 여성(59.0%)에게서 코로나19에 대한 위험 인식이 더 높게 나타났다. 연령별 코로나19에 대한 위험 인식은 20대(48.6%), 30대(52.7%), 40대(53.0%), 50대(56.7%), 60대(64.7%)로 나타났으며 연령층이 높을수록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한 위험 인식이 높게 나타나는 경향을 보였다.


연령층이 높아질수록 위험 인식이 높은 이유는 코로나로 인한 위중증 환자가 20대, 30대에 비해 50대, 60대에서 더 높고 치명률도 연령에 비례하여 높아지기 때문에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해 50대, 60대가 더욱 민감하게 인식하고 있다고 볼 수 있다는 것이 업체 측 설명이다.


코로나 확진자가 사망으로 이어지는 ‘치명률’은 4월 26일 기준, 80세 이상 연령층에서 2.68%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70대에서 0.64%, 60대 0.15%, 50대 0.04%, 40대 0.01%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20220502507746.jpg 

이미지=피앰아이


한편 사회적 거리두기는 해제했으나 마스크 착용은 유지하는 지침에 대해서는 64.9%가 ‘잘한 일’이라고 응답하였다. (잘못한 일: 19.2%, 잘 모름: 15.8%) 이를 통해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되어도 마스크 미착용에 대한 국민들의 우려가 남아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20대(43.8%), 30대(54.5%), 40대(66.9%), 50대(78.0%), 60대(72.2%)로 연령층이 높아질수록 거리두기 해제와 더불어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는 인식이 높아졌다. 본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1.8%이다.

Total 1,266건 1 페이지
언론소개 목록
제목
Mov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