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stomer

언론소개

충남도, 어촌 인구감소·고령화 실태 살피고 대책 모색

페이지 정보

작성자 PMI 댓글 0건 조회 141회 작성일 21-11-22 11:32

본문

충남 어촌 인구감소·고령화 실태 살피고 대책 모색0
충남도청
충남도가 어촌사회가 직면한 지역소멸 실태를 파악·분석하고 어촌사회의 생산성을 향상하기 위해 전문가들과 머리를 맞댔다.

충남도는 14일 도청 중회의실에서 어촌인구 감소 및 고령화에 대응하기 위한 ‘어업(어촌) 생산성 향상 미래포럼’을 개최했다.

양승조 지사와 정광섭 도의원, 어촌정책 관련 전문가, 어업인 대표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연 이번 포럼은 주제발표, 자문 및 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이날 포럼에서는 어촌사회의 실태와 문제점을 진단하고 이를 개선하기 위한 정책 방향을 모색했다.

첫 발제자로 나선 박상우 한국해양수산개발원 어촌어항연구실장은 ‘충남 어촌 진단 및 미래 발전 방향’을 주제로, 충남형 스마트어촌과 2030 충남 어촌 그랜드 마스터 플랜을 발표했다.

이어 이창재 ㈜피앰아이 대표는 인구 감소와 고령화에 대응한 ‘어업(어촌) 생산성 향상 방안 모색’을 주제로 관광산업 육성을 통한 어가 소득 향상과 귀어·귀촌 확대를 통한 인구수 증대 및 고령화 완화 정책 등을 제안했다.

권오열 한국어촌어항공단 충남어촌특화지원센터장은 ‘충청남도 어촌의 미래발전 방안’을 주제로 충남 어장 연금제와 충남형 자립지원 정책 방향을 제시했다.

이어진 종합토론에서는 도의원 및 어촌정책 전문가와 함께 앞선 주제발표 내용을 바탕으로 어촌 인구 감소 및 노령화에 따른 대응 방향을 논의하고, 관계 어업인의 의견을 청취했다.

도는 포럼을 통해 제안된 정책과 의견을 검토해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지역소멸 대응 전략을 마련할 계획이다.

양승조 지사는 “어가인구 감소·고령화 해소의 시급성을 강조하고 ‘살고 싶은 충남 복지어촌’이라는 비전 아래 △수산업 여건 개선 △어촌 개방성 강화 △소득 기반 확충 △삶의 질 향상 및 미래 인력 육성 등 4대 전략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Move Top